최현숙, 통산 11승 달성…여자볼링 최다승 영예. 남자부 김병석 데뷔 첫 우승 > KPBA 보도/언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KPBA 보도/언론

최현숙, 통산 11승 달성…여자볼링 최다승 영예. 남자부 김병석 데뷔 첫 우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볼링 작성일 22-11-11 09:27 조회 71회 댓글 0건

본문

2022111201000871000109381.jpg
개인전 우승자 김병석, 최현숙. 사진제공=KPBA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최현숙(6기·팀 피엔비우창)가 여자 프로볼링 통산 최다승에 올라섰다.

최현숙은 10일 경북 상주 월드컵볼링경기장에서 열린 2022 상주 곶감·유미컴배프로볼링 결승전에서 윤희여(9기·팀 스톰)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윤희여는 여자 프로볼링 최다승 1위를 다투는 라이벌.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 보기드문 빅매치가 성사됐다. 최현숙은 208대181로 승리를 따냈다.

초반 2,3프레임 더블을 앞세워 잡은 리드를 끝까지 놓치지 않았다. 반면 윤희여는 스트라이크가 2개에 그치며 레인 공략에 실패,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최현숙은 "스트라이크 존이 좁다보니 투구 정확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했다. 비록 시원스런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실수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어 만족한다"면서 "5년 전부터 윤희여 프로와 최다승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좋은 경쟁상대가 있어 계속해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시즌 남은 대회서도 상승세를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남자부 결승에서는 국가대표 출신 김병석(25기·팀 에보나이트)이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병석은 역시 첫 타이틀에 도전하는 톱시드 박봉주(22기·팀(주)삼호테크)을 상대로 4배거를 앞세워 211 대 174로 승리했다.

2022111201000871000109382.jpg
남자단체전 우승 팀 스톰. 사진제공=KPBA
김병석은 초반 1, 2프레임서 포켓 공략에 모두 실패했으나, 3프레임을 시작으로 4연속 스트라이크를 따내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 7프레임서 스플릿을 범했지만, 승패에는 영향이 없었다. 남은 프레임을 실수 없이 마무리한 끝에 데뷔 3년 만에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김병석은 "개인전 첫 TV파이널이라서 그 어느 때보다 더 긴장됐다. 또한 레인 변화가 컸기 때문에 투구 라인을 설정하는 게 어려웠다"면서 "행운도 따랐고, 과감하게 라인 변화를 주며 공략한 게 주효했다. 첫 우승을 차지해 부담감이 사라진 만큼 앞으로 더 좋은 투구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2022111201000871000109383.jpg
여자 단체전 우승 팀 에보나이트. 사진제공=KPBA
단체전에서는 팀 스톰(강민환·김영관·박상필)과 팀 에보나이트(유현이·지은솔·유성희)가 각각 남녀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부에서는 막판까지 핀 싸움 사투를 벌인 결과 202점을 기록한 팀 스톰이 마지막 프레임 어이없는 거터샷을 범해 188점에 그친 팀 DSD(김태영·김고운·정태화)를 꺾었다. 그리고 여자부에서는 7개의 스트라이크를 앞세운 팀 에보나이트가 경기 내내 레인을 공략하지 못했던 팀 제이에스트레이딩㈜(김푸른·염혜경·차하영)을 223대 131로 물리쳤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한국프로볼링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