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볼링 김병석 211점-최현숙 208점 우승 ‘스트라이크’ > KPBA 보도/언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KPBA 보도/언론

프로볼링 김병석 211점-최현숙 208점 우승 ‘스트라이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볼링 작성일 22-11-11 09:31 조회 74회 댓글 0건

본문

김병석, 상주곶감·유미컴배 데뷔 3년 만에 첫 우승

여자부 최현숙, 여자 프로 최다 우승(11회) 금자탑

김병석이 프로볼링 데뷔 3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김병석이 프로볼링 데뷔 3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프로볼링 국가대표 출신 김병석(에보나이트)이 프로 입성 3년 만에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여자부 최현숙(피엔비우창)은 여자 프로 최다 우승(11회)을 차지했다. 

김병석은 10일 경북 상주 월드컵볼링경기장에서 열린 2022 상주 곶감·유미컴배 프로볼링대회 대회 남자부 결승에서 톱시드로 올라온 박봉주(삼호테크)를 211-174로 꺾었다.

3프레임부터 4연속 스트라이크를 만들어낸 김병석은 7프레임에서 스플릿을 범했지만, 이후에는 실수 없이 경기를 매조졌다.

데뷔 3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한 김병석은 "개인전 첫 결승이라 그 어느 때보다 긴장했다. 운이 따랐다"며 "첫 우승을 거두니 부담감이 사라졌다. 앞으로도 더 좋은 경기를 해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부에서는 최현숙이 '여자 프로 최다 우승' 기록인 11승을 달성했다. [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여자부에서는 최현숙이 '여자 프로 최다 우승' 기록인 11승을 달성했다. [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여자부 결승에서는 최현숙(피엔비우창)이 윤희여(스톰)를 208-181로 제압하고 여자 프로 최다 우승(11회)의 금자탑을 쌓았다.

2, 3프레임에서 더블을 기록하며 앞서간 최현숙은 이후 스트라이크는 없었지만, 스플릿 등 범실 없이 경기 후반을 운영해 리드를 지켜냈다.

윤희여는 스트라이크를 2개밖에 기록하지 못해 역전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경기를 내줬다.

최현숙은 "시원한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실수 없기 마무리했다"며 "윤희여 프로라는 좋은 경쟁 상대가 있어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한국프로볼링협회 All rights reserved.